사랑니란?

사랑니라고 부르는 치아는 큰어금니 중 세 번째 위치인 셋째큰어금니를 말하는데, 구강 내에 제일 늦게 나오는 치아입니다. 보통 사춘기 이후 17~25세 무렵에 나기 시작하는데 이 시기는 이성(異性)에 대한 호기심이 많을 때이고, 새로 어금니가 날 때 마치 첫사랑을 앓듯이 아프다고 하여 "사랑니"라는 명칭이 붙게 되었습니다. 또한 사리를 분별할 수 있는 지혜가 생기는 시기에 나온다고 하여 지치(智齒)라고도 합니다.

사랑니가 모두 있을 경우 위 아래턱 좌우에 한 개씩 4개가 됩니다. 약 7%의 사람에게는 사랑니가 아예 없기도 한데, 입안에 가지고 있거나 나오는 개수는 1개부터 4개까지 사람마다 다릅니다. 사랑니는 정상적으로 나와서 청결하게 유지 관리가 되면서 사용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는 경우도 있지만, 치열의 맨 안쪽 끝에서 공간이 부족한 상태로 자리를 잡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관리에 어려움이 많아 다양한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정상적으로 난 사랑니는 발치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현대인의 경우 4개의 사랑니를 모두 수용할 만큼의 공간이 부족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날 자리가 없는 사랑니는 턱뼈의 공간 부족으로 잇몸 하방에 매복되는데, 이 경우 잇몸이 붓거나 음식물이 앞의 어금니와의 사이에 끼어서 충치가 생기게 될 수도 있고, 턱뼈 안에서 낭종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의 예방 또는 해결을 위하여 턱뼈 안에서 사랑니를 제거하는 사랑니 발치를 시행합니다. 또 정상적으로 맹출된 사랑니라 하더라도 입안의 너무 안쪽에 위치하여 칫솔의 접근이 어려워 입냄새를 유발한다면 발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랑니 발치 과정
사랑니 발치 Q&A

사랑니, 아무런 문제 없어도 꼭 발치해야 하나요?

모든 사랑니를 무조건 빼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똑바로 잘 맹출되어 있고 사랑니와 뺨 사이의 간격도 잇솔질이 잘 될 정도로 충분하다면 굳이 뽑을 필요는 없습니다. 사랑니는 간혹 드물게 치과 교정치료나 보철치료를 받을 경우에 요긴하게 사용되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잇몸 속에 완전하게 매복되어 있어서 어떠한 증상도 일으키지 않는 경우라면 반드시 발치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보통의 매복치는 완전 매복치인 경우보다는 부분적으로 외부로 노출되어 잇몸염증을 일으키거나 인접치아가 손상되기 쉬운 위치에 있는 경우가 흔합니다. 위치가 잘못된 사랑니, 칫솔질이 잘 안 되는 사랑니는 뽑아야 하고 대부분의 사랑니가 여기에 해당합니다. 그래서 매복지치가 반드시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만약 그러한 상황이 되면 환자는 처치시에 매우 어려움을 당할 수밖에 없게 됩니다. 이를 뺀다는 막연한 두려움 때문에 미루다보면 사랑니 앞에 있는 중요한 제 2 대구치까지 같이 빼야하는 상태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사랑니는 통증이나 염증의 증상이 없을 때 예방적인 측면에서 뽑는 것이 좋습니다. 이미 염증이 심각해진 상태에선 2차 감염의 위험성 때문에 뽑을 수 없고 염증이 가라앉고 나서야 뽑을 수 있습니다. 특히 임신 가능성이 있는 젊은 여성은 임신으로 면역력의 저하로 사랑니에 염증이 생기면 통증이 심하고 치료가 쉽지 않으므로 미리 뽑는 것이 좋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사랑니는 별 기능은 없으면서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키므로 뽑아주는 게 원칙입니다. 그러므로 사전에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와 상의하여 사랑니를 발치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게 가장 좋습니다.

사랑니가 드러나지 않았을 때 뽑아도 괜찮은가요?

사랑니가 드러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치아의 일부만 보이고 나머지는 드러나지 않았을 경우와 전체가 잇몸 안쪽에 묻혀서 보이지 않는 경우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사랑니가 완전히 드러나지 않는 것은 대개 치아의 맹출(잇몸 밖으로 나오는 것)에 장애가 있음을 의미하며, 방사선사진으로 확인을 하면 사랑니가 비스듬히 경사진 형태로 누워서 구강 내로 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사랑니를 뽑지 않고 유지하려면 치아가 정상적인 위치에 맹출하고, 평소의 위생관리로 깨끗하게 유지가 되며, 기능을 수행하는데 문제가 없어야 한다는 전제가 모두 충족되어야 합니다. 또한, 잇몸뼈 속에 완전히 묻혀서 나오지 못한다면 다른 문제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란 판단 하에 발치를 유보하고 주기적인 관찰을 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일부만 보이거나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더라도 인접치아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상황이라면 상태가 악화 되지 않도록 미리 발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보이지 않는 사랑니가 뼈가 아닌 연조직 잇몸으로만 덮여 있다면 바로 앞의 제2대구치와 사랑니 사이에 틈이 생겨 이물질이 들어가고 잇몸 안쪽으로 염증이 진행되어 제2대구치까지 위험해지기 때문에 조기에 사랑니를 발치하도록 합니다.

또한, 치열 교정치료를 하는 경우에는 진단 결과 드러나지 않은 사랑니가 치료 과정이나 결과에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되면 사랑니가 묻혀 있어도 교정치료 전에 발치하기도 합니다.

드러나지 않은 사랑니의 발치는 잇몸의 절개와 함께 치아나 잇몸뼈의 일부를 삭제해야 하는 등 다소 복잡한 시술과정이 필요한 처치이므로 경험이 풍부한 구강외과의사의 진료를 권합니다.

사랑니가 났을 때 시판되는 잇몸약을 먹으면 효과 있을까요?

사랑니가 나는데 약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이는 사랑니가 나오는 과정에 흔히 볼 수 있는 염증이 그 원인이라 생각됩니다. 사랑니가 나올 공간이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힘들게 나올 때 주변 잇몸의 위생관리가 소홀하다면 세균에 감염되어 염증이 쉽게 생길 수 있습니다. 주변 잇몸이 붓고 악취가 생기기도 하며 입이 잘 벌어지지 않는 등 상태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사랑니가 나오는 과정에 문제가 있다면 치과를 방문해서 적절한 소염치료와 함께 필요한 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면서 증상을 조절해야 합니다. 사랑니의 위치가 좋지 않아 건강한 유지 관리가 어렵다면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증상이 사라진 후 발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판되는 잇몸약은 처방 없이 구입이 가능하여 쉽게 복용하는 경향이 있지만 치주질환(잇몸질환, 풍치)이 있다면 잇몸약 만으로 원인이 제거되어 치료가 되지는 않습니다. 잇몸질환으로 잇몸약 복용을 고려하고 있더라도 먼저 치과를 방문하여 원인을 제거하는 근본적인 치료를 한 후 철저하게 구강위생관리를 하면서 보조적으로 투여할 때 약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사랑니는 큰병원에 가서 뽑아야 하나요?

사랑니는 우리의 치아들 중 변이가 가장 다양하게 나타나는 치아입니다. 다양한 치관의 형태를 비롯해서 치근(이뿌리)의 모양이나 개수도 다양합니다. 이가 나오는 정도도 치관부가 완전히 드러난 맹출이 있는가 하면 일부만 드러나고 일부는 잇몸이나 턱뼈 속에 묻혀 있기도 하고 완전히 묻힌 채 나오지 못하는 때도 있습니다. 또한, 나오는 방향이 특정 방향으로 경사지거나 수평으로 누워있기도 합니다. 각각의 사랑니는 다양한 상태에 있으며 이에 따라 이를 뽑는 시술의 난이도도 다릅니다.

모든 치과 의사가 사랑니 발치에 대한 이론적인 지식은 가지고 있을 지라도 이를 뽑는 기술이나 경험에서는 세부전공이나 관심분야에 따라 개인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일차적인 구강검사와 방사선 사진에 의한 진찰로 발치의 난이도를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보다 정밀한 검사(예를 들어, 컴퓨터 단층 촬영 등을 이용한 3차원 진단)와 숙련된 치과의사의 시술이 필요하다고 판단 될 때, 예기치 못한 발치의 합병증이나 부작용을 효과적으로 처치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추어진 곳 에서의 시술이 바람직하다고 예상될 때 직접 이를 뽑기보다는 큰병원에서의 수술을 권하게 됩니다.

여기서 말하는 큰병원이란 엄밀히 말해 치과학의 한 영역인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가 근무하는 병원을 말합니다.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는 치과의사 면허를 취득한 후 일정한 수련기간을 거치면서 발치를 비롯한 구강, 얼굴, 턱, 치아에 관한 외과적 수술 경험을 쌓은 치과의사로 이 분들의 시술을 통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사랑니 발치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