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치

치아를 건강하게 지킬 수 있는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충치 예방입니다.

치아는 충치가 생기기 쉽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충치치료를 미루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게 되면 자연치아를 잃을 수 있어 위험합니다.

한번 생긴 충치는 절대 자연적으로 없어지지 않고, 치료 시기가 늦어지면 자연치아를 잃을 수도 있으니 주기적으로 검진을 받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신경치료

심한 충치로 인해 치수까지 감염이 되거나 치아의 외상으로 치수가 노출되면 세균에 감염되고 염증으로 이어집니다. 이 경우 치아를 뽑아내고 임플란트를 할 수도 있지만 자연치아를 살리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신경 치료는 엄밀히 말해 신경을 치료하는 것이 아닙니다. 치아를 빼지 않고 감염된 치수만 제거하여 치아를 보존하는 방법이 신경 치료입니다. 주로 이의 뿌리부분을 다루기 때문에 근관 치료라고도 합니다.

신경치료과정에서 극심한 통증을 예상하여 치료를 꺼려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치료를 미루는 것은 자연치아 보존에 절대로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조금이라도 불편함이 느껴진다면 즉시 내원해주세요.

신경치료 Q&A

신경치료는 신경을 죽이는 건가요?

신경치료 또는 근관치료는 통증을 해결해주는 대표적인 치료이나, 신경을 죽이는 치료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치아 내부에는 치수라 불리우는 신경가지, 혈관 등을 포함한 조직이 있습니다. 심한 충치나 외상을 받은 경우 박테리아 등에 의해 치아 내부의 치수가 염증을 일으키게 되고 이것을 방치하게 되면 치수가 죽게 됩니다. 감염된 치수는 통증을 유발하고 잇몸뼈에 고름주머니나 낭종이라는 물주머니를 형성하는 원인이 되며 계속 방치될 경우 치아를 뽑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신경치료는 이런 감염된 치수를 제거하고, 소독한 후 비어 있는 신경관내를 단단한 물질로 채우는 과정입니다.

신경 치료하면 이가 약해지나요?

신경치료(근관치료)를 하면 이가 약해집니다.

신경치료를 하려면 근관에 기구를 넣어 기계적으로 그 안쪽의 치수조직을 제거해야 합니다. 이런 작업을 용이하게 하려면 치아의 머리부분(치관부)의 치수강을 개방하고 근관입구를 노출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우식으로 손상된 치질은 물론 건전한 상아질의 치관부 치질을 상당히 많이 제거하게 됩니다. 건강한 치아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상아질인데 상아질의 탄성은 단단한 법랑질을 든든하게 받쳐주어 치아가 부서지지 않고 기능을 수행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따라서, 신경치료를 위해 치아의 근간이 되는 상아질의 많은 부분이 없어지는 것은 치아를 약하게 만드는 원인이 됩니다.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는 꼭 이를 씌워 주어야 하나요?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는 치아에 구멍을 내고 신경치료를 했고, 치아자체의 수분 함량도 떨어진 상태로 구강 내 저작압에 의해 치아가 쉽게 깨질 수 있습니다. 게다가, 신경 치료 후 타액이나 세균에 의해 오염되지 않도록 확실히 봉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씹을 때 힘이 많이 가해지는 어금니 부위에서는 반드시 씌우셔야 합니다. 단 앞니들은 상태에 따라 수복치료만 시행하고, 씌우지 않고 지낼 수도 있습니다.

신경치료를 했는데 계속 아파요

신경치료시에 기구를 이용하여 치아내부에 남은 혈관신경과 염증물을 제거하는 과정은 뿌리 끝과 턱뼈 내에 일정한 자극을 주게 되어 있어 치료가 종료되어도 씹으실 때 시큰거리는 것 같은 느낌이 있고 이를 깨물거나 부딪힐 때 조금 다른 느낌이 있는 것은 치료과정에서 오는 현상이니 당황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진통제로서 충분히 완화될 수 있습니다. 근관치료가 완전히 끝나도 근관치료를 받은 치아가 지속적으로 다른 치아에서의 감각과 다르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수 일 이상 통증이 지속되거나, 압력을 주었을 때 통증이 있거나, 또는 통증이 아주 심한 경우는 치과로 연락해서 적절한 조치를 담당의사와 의논하셔야 합니다.